정기구독 · 광고안내  
시사한국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포토/영상 상조/장례 커뮤니티 연재
한중 관계 정상화…APEC서 정상회담
양국 협의문 발표…中외교부 "사드 문제는 軍채널 통해 협상"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달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중 정상회담을 갖는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31일 오전 춘추관에서 '한중 관계 개선 관련 양국 간 협의' 브리핑을 갖고 "한중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 간 협의결과 내용에 따라 APEC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 정상은 한
홍종학 청문보고서 채택 난항…한국 "회의 불참"·국민 "부적격 당론"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경과보고서 채택이 난항을 겪으면서 여야가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국회 ...
이안

日 대졸 신입사원 초봉 2년 연속 사상 최고…평균 약 200만원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인력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일본의 대졸 신입사원 초봉이 2년 연속 신기록 행진을 이어...

삼성전자, 221명 승진 임원인사…4년만에 '최대폭'

삼성전자는 16일 부사장 27명, 전무 60명, 상무 118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5명 등 총 22...

최흥식 금감원장 "다음주께 임원인사 마무리…연말 조직개편"

16일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과 자본시장 담당 부원장이 임명된 가운데 나머지 부원장과 부원장보 등 임원 인...

인순이, 세금 탈루 혐의로 검찰 고발 당해

탈세 혐의로 국세청으로부터 세금 추징을 통보받은 가수 인순이(60)가 검찰에 고발된...

'방탄소년단 피처링' 美 래퍼 디자이너, 첫 내한공연

미국 힙합계에서 가장 뜨거운 래퍼로 떠오른 디자이너(Desiigner)가 첫 내한공...

올 겨울 극장가 어느때보다 뜨겁다…'빅 3' 영화 大戰

겨울 극장가에 또 한 번 큰 멍석이 깔린다. 크리스마스 연휴를 앞두고 연말에도 이른...
유네스코, 위안부 기록유산 등재 보류…"관련국들 토론하라"
우리나라와 중국 등 8개국 14개 단체가 공동신청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 세계기록유산 등재가 예상대로 일본의 압력에 밀려 결국 보류됐다. 이는 위안부 기록물의 등재를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온 일본의 승리이자, 우리 정부에게는 외교전의 쓰라린 실패 결과라 하겠
안봉근·이재만, 체포…前국정원장 3인방 압수수색
검찰이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을 긴급체포하고,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을 지낸 사람들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을 체포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오전 9시께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압송된 이재만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선방'…15개월來 처음
생산, 투자, 그리고 소비까지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3대 지표가 일제히 플러스(+)를 기록했다. 3대 지표 모두 증가한 것은 지난해 6월 이후 15개월 만이다. 특히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와 추석 선물 구매 수요 증가 덕택에 소비가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산업
"자살률은 OECD 1위, 예방예산은 일본의 고작 1.3%"
우리나라 자살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중 최고 수준이지만 자살 예방인력과 예산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3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 기준 우리나라 자살률은 10만명당 28.7명으로 OECD 평균 12.1명보다 2

'MB 실세' 강만수, 징역 4년→5년2개월…法 "반성 없어"

지인에게 부당한 사업 특혜를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만수(71) 전 산업은행장이 2심에서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

朴국정원장들 엇갈린 운명…남재준·이병기 구속, 이병호 기각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정기적으로 상납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1...

'수입금지' 일본산 노가리 480t 국내 유통

2011년 3월 11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국내 수입이 금지된 주변 8개 현에서 어획된 노가리 수백t을 다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여의도동 44-1번지 3층)  |  대표전화 : 02-6264-4114  |  팩스 : 02-6442-5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다 07583  |  발행·편집인 : 박상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용
Copyright © 2006 시사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007@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