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 광고안내  
시사한국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포토/영상 상조/장례 커뮤니티 연재
바르셀로나 차량 테러…13명 사망·80명 부상
유명 관광지 라스 람블라스서 발생, 용의자 2명 검거…IS "우리 소행"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흰색 밴차량이 갑자기 인도로 돌진해 최소 13명이 사망하고 8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 시당국과 현지 경찰이 밝혔다.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는 경찰이 이번 공격을 테러로 간주했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바르셀로나 도심에 있는 유명 관광지인 라스 람블라스 구역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대대적
靑, 文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 '대통령의 서재' 공개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출입기자 청와대 경내 개방행사에서 '대통령의 서재'를 공개했다. 대통령의 ...
이안

"트럼프 트위터 가치는 20억달러" 미 리서치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쏟아내고 있는 트위터 계정(@realDonaldT...

7월 가계대출 9.5조 폭증···주택과열·카뱅효과

최근 부동산 시장 과열에 따른 주택담보대출 증가세에 카카오뱅크 출범 효과까지 맞물리면서 7월 금융권 가계...

뉴욕증시, 트럼프 정책· 바르셀로나 테러 우려에 일제히 하락

뉴욕증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책과 스페인 테러에 대한 우려가 겹치면서 하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

"남편 힌츠페터에겐 목격자의 아픔 있었어요"

"5·18민주화운동기념일에 남편과 함께 광주에 가 헌화한 적 있습니다. 그때마다 남...

'택시운전사' 개봉 닷새만에 430만명 돌파

배우 송강호가 주연한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가 개봉 첫 주말에만 300만명...

'대마 흡연' 빅뱅 탑 1심 집행유예···"국방 의무에 최선"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그룹 빅뱅의 멤버 탑(30·본명 최승현)에게 법...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펴내
“시집 펴내기,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작업”
유형근 시인의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이 시집은 유형근 시인의 작품을 엮은 책이다. 크게 5부로 나뉘어 있으며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 세계로 안내한다.유형근 시인의 첫 개인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도서출판 열린동해 펴냄)이 출간됐다.
[文 100일 기자회견]文대통령 "ICBM에 핵탄두 탑재가 레드라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레드라인(Red line·한계선)'에 대해 처음 언급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핵탄두를 장착한 시점을 레드라인으로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생각하는 레드라인은
여야, 12월1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 위한 본회의 개최
여야는 12월 1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개최키로 17일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민의당 권은희,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정기국회 일정 등에 합의했다. 먼저 8월 임시국회 기간은 18~31일이며 31
공정위, 감사 보고서 미제출 26개 상조업체 제재…과태료 1억4700만원
공정거래위원회에 회계감사 보고서를 기한 내 제출하지 않은 상조업체들이 무더기로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2016년도 회계연도 회계감사 보고서를 법정제출기한까지 제출하지 않은 26개 선불식 할부거래업체(상조업체)에 총 1억47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18일 밝혔다. 할부거래법에 따르면 상조업체는 매

'법조계 로비' 정운호, 2심서 '부장판사 뇌물' 혐의 무죄

현직 부장판사에게 재판 청탁 명목으로 억대의 뇌물을 주고 100억원대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1심...

'근로감독관' 만난 김영주 장관···취임 후 첫 행보 '파격'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찾은 곳은 지방노동청이었다. 노동현장에서 근로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노사관계...

아파트 승강기에 여성 갇혔는데 관리소장이 구조 막아 실신

아파트 승강기가 고장 나 40대 여성이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는데 관리소장이 승강기 파손을 우려해 119구조대의 구조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여의도동 44-1번지 3층)  |  대표전화 : 02-6264-4114  |  팩스 : 02-6442-5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다 07583  |  발행·편집인 : 박상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용
Copyright © 2006 시사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007@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