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 광고안내  
시사한국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포토/영상 상조/장례 커뮤니티 연재
160 對 134…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298명 표결 참여 국회 통과…김 대법원장 "국민위한 사법 구현하겠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했다.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총 투표수 298표 중 찬성 160표, 반대 134표, 기권 1표, 무효 3표로, 총 투표수의 과반을 넘겨 가결됐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전날 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자유한
靑, 홍준표의 文대통령 의전 지적에 "외교 의례" 반박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JFK공항에 도착할 당시 미국 측 환영객이 나오지 않아 푸대접을 받...
이안

정부 "연준 보유자산 축소, 금융시장 영향 크지 않을 것"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21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보유자산 축소 개시와 금리 동결 결정에 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미 무역대표부 만나 'FTA 논의'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20일(현지시간 기준) 로버트 라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를 만나 한미 자유...

"비트코인, 오는 11월 또 쪼개진다"···비트코인계 '수퍼스타' 예측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지난 8월에 이어 오는 11월 한차례 더 쪼개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1...

'킹스맨' 본격 내한 일정 시작···이틀간 6개 행사 참석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감독 매슈 본)의 스타들이 속속 입국하고 있는 가운데, ...

'악동뮤지션' 이찬혁., 18일 해병대 입대

남매 듀오 '악동뮤지션' 이찬혁(21)이 이달 입대한다. 13일 소속사 YG엔터테인...

한류스타 이준기도?...연예계 MB정부 '블랙리스트' 분노

암암리에 떠돌던 이명박(MB) 정부 시절의 '연예인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드러나면서...
김인식 KAI 부사장 유서 발견··· "잘 해보려 했는데, 누를 끼쳐 죄송하다"
김인식(65)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부사장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남 사천경찰서는 21일 김 부사장의 자택에서 김 부사장이 손으로 직접 쓴 A4용지 3장으로 된 유서를 발견했다.유서에는 하성용 전 대표와 회사 직원들에게 남긴 내용과 가족들에게 남긴 내용이 담겨 있었다. 김 부사장은 유서 첫 장에는 "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 오늘 국회 표결···'사법공백' 기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인준)이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된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지난 19일 비공개 회동을 통해 김 후보자 인준안 표결을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이날 오후 2시 열기로 잠정합의한 바 있다. 또 전날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전날 전체회의에서 '적격', '부적격' 의견을 병
美연준 기준금리 동결···10월부터 보유자산 축소 본격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1~1.25%로 동결했다. 또 오는 10월부터 자산 축소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연준은 20일(현지시간) 이틀 간 열린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연준은 다음달 100억 달러 규모를 시작으로 계속해
'돈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 취소 소송 제기
'돈 봉투 만찬' 논란 끝에 면직된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51·20기)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면직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법원에 행정 소송을 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지검장은 지난 19일에, 안 전 국장은 지난 15일에 각각 법무부장관을 상대로 한 면직처

朴정부 문화수석들, '블랙리스트' 증언대 선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교육문화수석들이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증언을 내놓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

검찰,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MB국정원 직원 구속영장 청구

검찰이 배우 문성근(64)씨와 김여진(45·여)씨의 '나체 합성사진'을 만들어 퍼뜨린 전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2명에...

어버이연합 추선희 '출석 불응'···검찰 "강제구인 검토"

어버이연합 추선희 전 사무총장이 검찰에 출석하지 않았다. 검찰은 추 전 사무총장에게 소환날짜를 다시 통보하고, 또 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여의도동 44-1번지 3층)  |  대표전화 : 02-6264-4114  |  팩스 : 02-6442-5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다 07583  |  발행·편집인 : 박상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용
Copyright © 2006 시사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007@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