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 광고안내  
시사한국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포토/영상 상조/장례 커뮤니티 연재
경제IT·과학
이통사, 1분기 보조금 경쟁에 경영환경 악화 겹쳐 수익성 저하
시사한국  |  webmaster@sisahankook.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30  10:20: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동통신 3사가 1분기 보조금 경쟁 과열에 따른 마케팅 비용 증가로 수익성이 악화됐다.

통신장애 보상금 지급, 유선매출 감소, LTE 가입자 증가세 둔화 등 경영환경 악화는 실적하락을 부추겼다.

30일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1분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영업이익은 모두 뒷걸음질쳤다.

SK텔레콤은 영업이익 2524억원, 순이익 2673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7.6%, 22.7% 줄어든 것이다.

KT는 같은 기간 58.6% 급감한 152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순이익은 410억원 손실을 입으며 아예 적자가 났다.

LG유플러스는 영업이익 1132억원, 순이익 268억원을 올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8.1%, 63.9% 감소한 것이다.

SK텔레콤은 1분기 마케팅 비용으로 전년 동기(9070억원)대비 21.4% 증가한 1조1000억원을 쏟아부었다. 설상가상으로 통신장애라는 악재가 겹치면서 보상액으로 적잖은 비용을 지출했다. SK텔레콤은 구체적인 보상액을 밝히지 않고 있다.

KT는 같은 기간 마케팅 비용으로 7752억원을 투입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1.1% 늘어난 것이다. 휴대폰 대중화에 따른 지속적인 유선매출 감소도 실적 하락의 한 요인이다. 1분기 유선분야 매출은 유선전화 가입자와 통화량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6.7% 줄어든 1조4201억원을 찍었다.

LG유플러스는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22.6% 증가한 5511억원의 마케팅 비용을 지출했다. 여기에다 LTE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성장 동력이 다소 떨어졌다. LTE 가입자가 전체 무선 가입자의 절반을 훌쩍 넘어선 것. 1분기 LTE 가입자는 전년 동기 대비 43.4% 증가한 약 746만명을 기록하며 전체 무선 가입자의 68.6%를 기록했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1분기 이통사는 1~2월 이동전화 마케팅 과열에 따른 보조금 지출로 실적이 좋지 않았다"며 "사상 최장 기간의 영업정지를 거치면서 시장이 안정화되고 있는 만큼 2분기 이후의 실적은 좋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저작권자 © 시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시사한국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여의도동 44-1번지 3층)  |  대표전화 : 02-6264-4114  |  팩스 : 02-6442-5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아 00420  |  발행·편집인 : 김호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민
Copyright © 2006 시사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007@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