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 광고안내  
시사한국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포토/영상 상조/장례 커뮤니티 연재
포토·영상포토뉴스
쌀밥처럼 터트린 입하목의 눈부신 꽃폭죽이팝꽃 꽃말은 ‘영원한 사랑’·‘자기 향상’
시사한국  |  webmaster@sisahankook.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7  13:27: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5월의 황금연휴 마지막 날인 7일 입하목(立夏木)이라 불리며 쌀밥을 연상케 하는 눈부시게 하얀 꽃을 피운 이팝나무꽃이 싱그러운 신록의 계절에 거리 곳곳마다 유독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얀 눈송이처럼 소감스럽게 핀 이팝나무꽃은 ‘영원한 사랑’·‘자기 향상’ 이란 꽃말을 갖고 있다.

◇Tip- 이팝나무

쌍떡잎식물 용담목 물푸레나무과의 낙엽교목으로, 니팝나무·니암나무·뻣나무라고도 부른다.

이팝나무의 꽃이 피는 모습은 하얀 쌀을 연상시켜 그해 벼농사의 풍년과 흉년을 짐작했으며, 여름이 시작된다는 절기상 입하(立夏) 무렵에 꽃이 피기 때문에 이팝나무라고 불렀다는 설과 나무에 열린 꽃이 쌀밥과 같다고 하여 이팝나무라고 불렀다는 설이 있다.

키는 20m 정도 자라며 나무껍질은 잿빛을 띤 갈색이고 어린 가지에 털이 약간 난다. 잎은 바소꼴로 마주나고 잎자루가 길며 타원형이고 가장자리가 밋밋하지만 어린 싹의 잎에는 겹톱니가 있다. 겉면은 녹색, 뒷면은 연두색이며 맥에는 연한 갈색 털이 난다.

꽃은 암수 딴그루로서 5~6월에 흰색으로 피는데, 새로운 가지 끝에 원뿔 모양 취산꽃차례로 달린다. 열매는 핵과로 타원형이고 검은 보라색이며 10~11월에 익는다.

관상용으로 정원에 심거나 땔감으로 쓰며, 목재는 염료재와 기구재로 사용한다.

< 저작권자 © 시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시사한국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여의도동 44-1번지 3층)  |  대표전화 : 02-6264-4114  |  팩스 : 02-6442-5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아 00420  |  발행·편집인 : 김호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민
Copyright © 2006 시사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007@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