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 광고안내  
시사한국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포토/영상 상조/장례 커뮤니티 연재
문화문화일반
피아니스트 손민수,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시리즈 4&5 5월 21일과 31일 각각 개최
편집국  |  24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2  09:53: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피아니스트 손민수의 독주회가 5월 21일(화) 오후 8시와 5월 31일(금) 오후 8시에 금호아트홀 연세와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각각 진행된다. 이번 독주회는 2017년부터 시작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시리즈의 4와 시리즈 5로, 베토벤 서거 250주기인 2020년까지 진행하는 시리즈이다. 

시리즈 4에서는 No. 24 in F sharp Major, Op. 78, No. 4 in E flat Major, Op. 7, No. 9 in E Major, Op. 14-1, No. 10 in G Major, Op. 14-2, No. 14 in c sharp minor, Op. 27-2 Moonlight가 연주될 예정이며, 시리즈 5에서는 No. 2 in A Major, Op. 2-2, No. 3 in C Major, Op. 2-3, No. 5 in c minor, Op. 10-1, No. 26 in E flat Major, Op. 81a Das Lebewohl이 연주될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손민수에 대해 뉴욕 타임스는 ‘사려 깊은 상상력과 시적인 연주’라고 했으며 보스톤 글로브는 ‘음악 안에서 삶을 창조하고 청중을 사로잡으며 음악으로 보답하는 예술가’라고 소개했다. 또한 토론토스타는 ‘놀랍고도 도전적인 기교로 한 순간에 도달하는 강렬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선사하는 피아니스트’라고 밝혔다. 

피아니스트 손민수는 캐나다 호넨스 국제 콩쿠르 한국인 최초 우승자로 독창적 해석과 폭넓은 레퍼토리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눈부신 음악세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호넨스 국제 콩쿠르 우승 후 북미에서 그의 음악적 활동은 실로 센세이셔널 했다. 뉴욕타임즈는 안드라스 쉬프와 안젤라 휴이트의 연주와 함께 손민수의 카네기홀 연주를 나란히 언급하며 그의 바흐 음반에 대해 ‘아름답고 명료하며 빛나는 해석을 가진 음반’이라는 평과 함께 2011년 최고의 클래식 음반중의 하나로 선택한 것은 하나의 사건이었다. 또한 이례적으로 선데이 에디션에서 그를 ‘특별한 예술가’라 칭하며 주목해야 하는 피아니스트로 꼽을 만큼 절대적인 찬사를 보냈다. 

미국의 CBS방송은 그가 협연한 보스톤 심포니의 콘서트를 미전역에 생중계한 바 있고 캐나다에서는 글렌굴드 75주년 기념 콘서트로 CBC 메인 시간에 실황 생중계 방송되었다. 그 외에도 여러 차례에 걸쳐 미국전역의 공영방송 NPR, 시카고 라디오방송 WFMT, 보스톤 WGBH, 캐나다의 브라보 채널 등에서 방송되는 등, 북미 주요 방송과 언론에서 집중조명 받았다. 

그는 뉴욕의 카네기홀, 보스톤의 심포니홀과 조단홀, 토론토의 글렌굴드 스튜디오와 세인트 로렌스센터, 오타와 국립예술센터, 밴쿠버 챈 예술센터, 클리블랜드 세브란스홀, 샌프란시스코 헙스트극장 등 북미 주요 무대에 모두 올랐다. 

뮌헨의 가스타익, 이스라엘의 만 오디토리움, 벨기에의 팔레 데 보자르, 상하이 콘서트홀, 네덜란드 로테르담의 데 둘렌,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콜론극장에서 연주한 바 있으며 보스톤 심포니, 클리브랜드 오케스트라, 캘거리 필하모닉, 퀘벡 심포니, 이스라엘 필하모닉, 벨기에 국립오케스트라, 홀란드 심포니 등 저명한 오케스트라와 협연했다. 체임버 뮤지션으로는 이자이 콰르텟, 아비브 콰르텟, 세실리아 콰르텟 등과 함께 연주하였다.

한국에서 태어나 3살때 피아노를 시작한 그는 미국으로 이주 후 부조니, 클리블랜드, 힐톤해드, 호넨스, 루빈스타인 등 저명한 국제 콩쿨에서 연이어 수상하였으며 두 장의 인터내셔널 음반을 가지고 있다. 미시간 주립대학의 교수를 역임했으며 2015년부터는 모교인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초빙되어 후학양성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그는 2년 전부터 베토벤의 서거 250주년을 맞는 2020년을 기념하여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연주와 녹음을 동시에 진행하는 대장정에 전념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시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1 (여의도동 44-1번지 3층)  |  대표전화 : 02-6264-4114  |  팩스 : 02-6442-5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아 00420  |  발행·편집인 : 김호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보민
Copyright © 2006 시사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007@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