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 광고안내  
시사한국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포토/영상 상조/장례 커뮤니티 연재
경제경제일반
본투글로벌센터-세계은행, 딥테크 핵심 기업 통해 개도국 혁신 성장 견인
편집국  |  24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11  09:54: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혁신 기술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가 세계은행(World Bank Group)과 손잡고 국내 딥테크 핵심 기업을 통한 개발도상국 혁신 성장 패러다임 구축에 나섰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세계은행이 주도하는 개도국 현지 개발 이슈 해결 프로젝트 ‘DT4D(Disruptive Technologies for Development, 파괴적 혁신 기술) 챌린지’에 국내 기술이 도입될 수 있도록 디지털·그린 분야 혁신 기업 및 솔루션을 발굴, 연계, 검증하고 사업 개발까지 지원한다.

선발된 기업에는 PoC(Proof of Concept, 기술검증)를 위한 자금과 다양한 사업 참여 기회도 제공한다. 중점 기술 분야는 녹색 순환 경제, 농업, 코로나 대응, 제조, 관광 등이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빅데이터, 바이오, 드론, 에너지 저장 등의 기술에 집중해 발굴한다.

이에 따라 본투글로벌센터는 최근 개도국 혁신 성장과 개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솔루션을 개발해 낸 51개 핵심 기업을 발굴하고 세계은행에 매칭했다. 12월 9~10일 열린 GIGF(Global Innovative Growth Forum, 글로벌혁신성장포럼)에서 본투글로벌센터는 온라인 전시관을 운영, 51개 핵심 기업의 기술과 솔루션을 알렸다.

이날 GIGF에는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이 기조 연설에 나서 개도국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스타트업 혁신과 적용을 위한 효과적 지원 체계를 강조했다.

김 센터장은 “전 세계적으로 가속하는 디지털 혁신 속에 딥테크 기업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만큼 핵심 기술력을 가진 기업이야말로 지속 가능하고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핵심 요소이자 녹색 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세계은행과 같은 다양한 글로벌 조직과 협업해 기술 매칭, 다국적 합작 투자, 조인트 벤처 설립 등 혁신 성장 패러다임을 공격적으로 조성하고 있기에 딥테크를 기반으로 한 개도국의 혁신 성장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본투글로벌센터는 세계은행을 비롯해 미주개발은행, 아시아개발은행, 아프리카개발은행, 녹색기후기금 등 다자 개발은행, 국제기구 등을 신규 채널로 확보하며 협력 사업 확장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이날 자리에서는 본투글로벌센터가 엄선한 디지털·그린 분야 기업이 스타트업 협력을 통한 개도국 혁신 지원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디토닉(대표 전용주), 더.웨이브.톡(대표 김영덕), 엔씽(대표 김혜연) 등이다.

디토닉은 시공간 빅데이터 엔지니어링 플랫폼 적용을 통한 개도국 의료 보건 및 교통 이슈 해결 방안에 대해 발표했으며, 더.웨이브.톡은 탁도 측정 기술과 솔루션 적용을 통한 개도국 공공 민간 식수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엔씽은 사물인터넷 기술 기반 수직 농장 솔루션을 적용해 개도국의 식량 안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소개했다.

GIGF는 세계은행과 기획재정부가 주최하고, 본투글로벌센터와 카이스트 4차산업혁명정책센터가 주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속도가 붙고 있는 디지털그린 혁신 방안 논의 및 개도국 혁신 지원을 위한 스타트업 협력 기회를 찾고자 마련된 자리다.

본투글로벌센터 개요

본투글로벌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으로 유망 기술을 보유한 혁신 기술 기업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해 나갈 수 있도록 △유망 기술 전문 기업 발굴 △글로벌 지향 교육·훈련 △해외 진출 가교 역할 △해외 진출 지속 가능 전문 컨설팅 △입주 공간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해외 진출에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투자 유치, PR 등에 대해 내부 전문가들이 1차적으로 진단하고 2차적으로 외부 민간 전문 기관에 연계하는 실질적인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3년 9월 개소 이래 2019년 12월까지 지원 기업에 투자 유치를 연계한 금액은 5935억5000만원이며 컨설팅 건수는 총 1만1724건에 이른다. 해외 법인 설립 79건, 해외 사업 계약·제휴 395건, 해외 특허·상표 출원 648건 등이다.

< 저작권자 © 시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6길 33, 1313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  대표전화 : 02-6264-4114  |  팩스 : 02-6442-5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서울, 아 04215  |  발행·편집인 : 박상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대식
Copyright © 시사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007@paran.com